검색

제주동물테마파크 개발 부결… 정의당 “도심위 결정 환영”

가 -가 +

김은해
기사입력 2021-03-04

▲ 이은주 정의당 의원.(출처 = 이은주 의원 페이스북)     ©

 

이은주 정의당 의원은 4일 제주도 개발사업심의위원회가 제주동물테마파크 개발 부결을 결정한 데 대해 환영의 입장을 표했다.

 

이 의원은 이날 논평을 통해 지난 3일 제주특별자치도 개발사업심의위가 제주동물테마파크 조성사업을 부결했다제주도의 이번 결정을 환영한다고 밝혔다.

 

이 의원은 동물테마파크 조성이 논의됐던 제주 조천읍 일대는 유네스코 생물권 보전지역이자 세계 최초 람사르 습지 도시로 생태적 보존 가치가 매우 큰 지역이라고 했다.

 

이 의원은 재차 특히 대명은 환경영향평가법의 공사 중단 7년 경과 후 재협의 규정을 피하기 위해 2017년 말, 611개월만에 공사를 재개해 꼼수 논란을 불러왔다고 했다.

 

이 의원은 또 “(본인은)이러한 문제점을 지난 해 10월 제주특별자치도에 대한 국정감사에서 지적했고, 원희룡 제주지사로부터 제주의 청정과 공존 가치에 맞는지, 근본적인 문제 의식을 가지고 있다는 답변을 이끌어 내기도 했다고 강조했다.

 

이 의원은 그러면서 제주도의 이번 부결 결정은 그간 사업 부당성을 알리기 위해 힘쓴 선흘2리 주민들과 고제량 람사르습지 위원장 등 많은 분들의 노력이 맺은 결실이라며 그간의 수고에 감사드리는 한편, 제주도의 결정으로 주민 갈등이 해소되기를 기대한다고 했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텔레그램 URL복사

최신기사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갱신

Copyright ⓒ 환경안전포커스.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