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野 “文정부, ‘원자력 단체’ 사찰 정황 드러나”

가 -가 +

김은해
기사입력 2021-01-24

▲ 김영식 국민의힘 의원이 자당 소속 과학기술정보방송통신위원회 위원들과 함께 지난 12일 국회 정론관에서 기자회견을 진행하는 모습.(출처 = 김영식 의원 페이스북)     ©

 

김영식 국민의힘 의원은 24일 “원자력 진흥단체에 대한 산업부의 사찰 정황이 드러났다”며 “문재인 정부의 탈원전 정책에 반대입장인 민간단체를 포함해 한수원 노조까지도 조사대상이었다고 한다”고 밝혔다.

 

김 의원은 이날 논평을 통해 “이 문건은 월성원전 경제성 조작 문건과 함께 삭제됐다”며 “즉 작성부터 보고와 폐기까지 윗선에서 개입된 것이나 다름없다”고 이같이 밝혔다.

 

김 의원은 “인권변호사라 자처하던 문재인 정권에서 벌어진 일”이라며 “감사원 감사뿐 아니라 청와대를 포함한 성역 없는 수사가 필요하다. 민주당도 책임에서 자유로울 수 없다”고도 했다.

 

김 의원은 계속해서 “(문재인 정권은) 민간 사찰까지 해놓고서 탈원전에 반대하는 지역 주민과 한수원 종사자 그리고 학자들의 목소리는 왜 못들은 척 하는 것인가”라고 반문했다.

 

김 의원은 재차 “이제 문 대통령이 입장을 내놓아야 한다”며 “탈원전 정책의 실패를 자인하고 사과하라. 괴담을 유포하는 사이비 시민단체와 결별하고 탈원전 경제성 조작과 불법 사찰에 대한 진상조사와 처벌을 지시하라”라고 촉구했다.

 

김 의원은 그러면서 “탄소 중립에는 원자력이 필수”라며 “수소 경제도 원자력이 없으면 성립할 수 없다. 고등학생도 알고 있는 상식”이라고 강조했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갱신

Copyright ⓒ 환경안전포커스.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