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해수부 “수족관서 ‘고래 전시’ 금지”… 환경연 “환영”

가 -가 +

김은해
기사입력 2021-01-22

▲ 고래 자료사진.(출처 = 환경운동연합)     ©

 

앞으로 새로 건설될 수족관에서는 ‘고래류’를 사육할 수 없게 될 예정이다. 해양수산부는 21일 이러한 내용을 골자로 한 제1차 수족관 관리 종합계획을 발표했다. 이를 위해 해수부는 수족관 서식 동물의 종 특성 및 동물복지 등을 고려해 올해 안에 체험 가능 프로그램 가이드라인을 마련하고 금지행위 및 벌칙을 규정한다. 기존 고래류를 전시한 수족관의 경우, 보유 중인 개체를 제외하고 새로운 종의 고래를 들일 수 없게 된다.

 

이와 관련 해수부 측은 “동물복지 수준을 정성적 및 정량적으로 진단하는 평가 체계를 개발하고 동물복지 관리 모범사례를 확산해 나갈 것”이라고 전했다. 해수부의 이러한 방침에 환경단체는 환영의 입장을 보였다. 환경운동연합은 22일 논평을 통해 “해수부의 돌고래 체험금지 계획을 환영한다”고 했다. 이어 “나아가 쇼돌고래 방류 및 해양포유류법 제정 등 해양포유류 정책 전환을 제안한다”고 부연했다.

 

이와 관련 환경연과 국회 농림축산식품해양수산위원회 및 환경노동위원회 소속 국회의원들이 작년 9월 공동주최한 ‘수족관 고래류 토론회’ 땐 그해 6월 거제씨월드가 공개한 벨루가 서핑 및 돌고래 체험 실태에 대한 전문가의 비판도 존재했다. 당시 발제자로 나선 나오미 로즈 미국동물복지연구소 수석연구원 겸 박사는 “벨루가의 머리 부위가 민감해 발로 밟는 건 상상할 수 없다”고 국내 고래류 실태를 지적했다.

 

환경연은 계속해서 “나아가 해양포유류 전반에 대한 보호 제도인 해양포유류보호법의 제정도 서둘러야 한다”며 “미국은 해양포유류보호법을 개정해 2023년부터 고래 혼획이 높은 나라의 수산물 수입을 금지할 계획”이라고 전했다. 이어 “유럽은 2030 생물다양성 전략을 통해서 혼획 등 해양의 생물다양성에 해로운 어구의 사용을 제한할 계획을 발표했다”며 “한국 역시 해양포유류를 보호하기 위한 조치를 서둘러야 때”라고 부연했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갱신

Copyright ⓒ 환경안전포커스.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