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경북도청 2016년 신도청 시대 개막 후 신도시 인구 2만 명 돌파!

- 12.21일 기준 주민등록 인구 20,024명, 꾸준한 기반시설 확충의 성과 -

가 -가 +

양귀출
기사입력 2020-12-30

- 진입도로 개설, 기관 이전 등 정주환경 개선... 북부권 허브역할 기대-

 

  © 경북도 제공



[환경안전포커스/양귀출] 경상북도는 금년 8개 기관의 성공적 입주와 신도시 내 기반시설의 확충으로 20.12.21일 기준 주민등록 인구 20,024명으로 경북도청 신도시 인구가 2만 명을 돌파했다고 밝혔다.

 

이는 1단계 부지 내 공공기관 이전 완료와 젊은 신도시 조성을 위한 대형 문화시설 건립, 교육시설 신축 등 꾸준한 정주환경 개선이 이루어낸 성과로 20163,067, 20178,063, 201813,662, 2019 17,443명을 나타내며 계속적 인구유입이 이뤄졌다.

 

신도시 내 편의시설은 음식점 225, 학원112, 카페 66개 등 899개의 시설이 입점하고 있으며, 교육시설은 학교 및 보육시설 총 40개교 4,813명이 신도시 내에서 교육을 받고 있다. 주거시설은 아파트 8,618세대 중 8,374세대, 오피스텔 2,027세대 중 1,843세대가 거주 중이다.

 

21년에는 경북인재개발원과 경북도립예술단, 한국국토정보공사 대구경북지역본부가 21년 말 착공을 목표로 이전을 위한 절차가 진행 중이며, 대구은행 신도시지점(21.12)과 예천축협(21.5) 등의 금융복합시설이 21년 준공을 목표로 공사 중이다. 최근 착공에 들어간 신도시 복합 커뮤니티센터가 22년에 준공 된다면 신도시 정주환경이 더욱 개선될 전망이다.

 

또한, 10만평 부지 규모의 인공습지, 연결보행교 등으로 이루어진 호민지 수변생태공원이 내년에 조성되어 명품 휴식공간으로 자리매김할 것이며, 올해 3월에 착공한 500세대 규모의 행복주택과 내년 2월 착공예정인 210세대 규모의 오피스텔이 들어온다면, 1천여 명이 넘는 인구성장이 기대된다.

 

한편, 신도시 주변지역의 기업 유치 또한 정주환경 개선에 영향을 주고 있다. 헴프 산업화 규제자유특구로 지정된 풍산읍 바이오 산업단지 내 10개 기업이 입주하고 영주 베어링 산업단지, 경북 2차 바이오산업단지 등 대형 기업단지도 현재 조성 중이다.

 

이석호 신도시조성과장은 “2016년 신도청 시대 개막 후 2만 명을 돌파한 경북도청 신도시는 주변지역과의 협업, 기관 이전 등 정주환경 개선을 끊임없이 연구하여 신도시가 경북 북부 지역 발전을 견인하는 대표도시가 되도록 최선을 다 하겠다고 밝혔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텔레그램 URL복사

최신기사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갱신

Copyright ⓒ 환경안전포커스.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