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국립생태원, 야생생물 행동 고려 인공수로 내 양서류, 파중류 탈출장치 개발

수로에 빠진 야생생물 폐사를 방지하여 생물자원 보전에 기여

가 -가 +

김은해
기사입력 2020-11-23

[환경안전포커스/김은해] 환경부 산하 국립생태원(원장 박용목)은 배수로에 빠져 폐사하는 양서파충류의 탈출을 도울 수 있는 실험장치를 최근 개발하고, 2021년 내로 이 탈출 실험장치를 시제품화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국립생태원은 2018년부터 최근까지 콘크리트 배수로에서발생하는양서파충류 폐사 피해를 줄이기 위해 야생동물(양서류· 파충류) 인공수로 탈출 실험에 관련한 실증적 연구를 수행했다.

 

국립생태원은 그간의 연구를 통해 기존의 콘크리트 농수로 및 배수로에설치되어 있는 탈출 경사로의 효율성을 검증하고 수로에 빠진양서·파충류의 특정 행동 양식과 확률로 수로를 탈출할 수 있는지를 연구하기 위해 탈출 실험장치를 개발하고, 특허등록(특허명: 양서류 및 파충류의 수로 탈출 실험장치(10-2177254, 2020114)을 완료했다.

 

▲ 양서류 및 파충류의 수로 탈출 실험장치  © 환경안전포커스

 

▲ 양서류 및 파충류의 수로 탈출 실험장치  © 환경안전포커스



탈출 실험장치는 탈출로가 설치된 콘크리트 인공수로의 다양한 환경에 대응하여 탈출로 경사나 물의 흐름 등 양서파충류의 탈출에필요한 세부적인 조건을 쉽게 설정하고제어할 수 있도록 제작됐다.

 

 

또한 탈출 실험장치내부에는 개구리나 뱀 등의 움직임과 탈출 여부를 무인으로 계측할 수 있는 다양한 센서가 설치되어 있어 실내에서 소형동물의 탈출 행동과 탈출 가능성을 과학적으로검증할 수 있도록 했다.

 

국립생태원은 특허기술을 활용한 연구를 통해 환경부의 생태통로 설치 및 관리지침(환경부, 2010)‘에 제시되어 있는 수로탈출 장치 설계 기준에 대한 과학적 근거를 제공하고 효율성과 경제성이우수한 수로탈출 장치 개발에 기여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국립생태원은 2021년까지 탈출실험장치의 시제품화와 함께 연구결과를 반영한 개선된 수로탈출 장치를 개발하여 환경영향평가 사후관리 대상 도로 사업 현장에 적용하는 방안을 관계 기관과 협의하여 추진할 예정이다.

 

박용목 국립생태원장은 앞으로도 실증적 연구를 통해 다양한 개발 사업으로 사라지는 생물자원을 지키는데 힘쓰겠다라며, “향후에도 연구결과를 특허와 같은 지적재산권으로 연결하여 경제적 효과의 창출과 함께 응용연구 분야에도 기여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라고 말했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갱신

Copyright ⓒ 환경안전포커스.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