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영주소방서, 주택용 소방시설 사용, 화재 피해 저감 사례 알려

가 -가 +

김영문
기사입력 2020-10-15

[환경안전포커스/김영문] 영주소방서(서장 황태연)는 14일 오후 18시 05분경 영주시 장수면 일원 주택에서 발생한화재 현장에서 주민의 빠른 119신고와 주택용 소방시설(소화기)을 이용하여 화재를 초기 진압하여 화재피해를 저감한 사례를 알리며 주택용 소방시설의 중요성을 강조했다.

 

2020년 10월 14일 오후 18시 05분경 영주시 장수면 일원 주택 보일러실에서 화재가 발생하여 건물 주인 A씨가 이를 발견해 주택에 비치된 소화기로 화재를 초기에 진화 했다. 이 불로 가전제품 및 의류, 가재도구들이 불이 타 소방서 추산 40여만원의 재산 피해가 발생했다.

 

화재예방, 소방시설 설치·유지 및 안전관리에 관한 법률에 따르면 기존·신축주택은 기초소방시설(소화기, 단독경보형감지기)을 의무적으로 설치해야하고, 개정된 관련법의 설치 기준으로는 소화기는 세대별·층별 1개 이상 설치하고, 단독경보형 감지기는 침실·거실·주방 등 구획된 실마다 1개 이상 천장에 부착하여야 한다.

 

영주소방서 박훈석 현장대응단장은 “소화기는 화재 발생 초기 소방차와 맞먹는 효력을 가진 우리 생활안전의 필수품이다”며 “소화기 사용법을 익히고 주택용 소방시설을 꼭 설치해 화재 발생 시 인명ㆍ재산 피해를 줄일 수 있길 바란다”고 말했다.

 

  © 김영문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최신기사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갱신

Copyright ⓒ 환경안전포커스.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