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성주군농업기술센터, 올여름 토양관리로 내년농사 준비하세요.

여름철 참외하우스 관리요령 및 토양관리 요령

가 -가 +

홍대식
기사입력 2020-08-12

[환경안전포커스/홍대식] 성주군농업기술센터에서는 유난히 늦은 장마이후 본격적인 고온기를 맞아 성주참외 품질향상을 위하여 고온기 참외관리와 조기폐경농가에서는 토양관리를 철저히 할 것을 당부했다.

 

▲ 성주군농업기술센터 전경  © 환경안전포커스

 

참외 고온피해는 작물의 호흡량이 많아져서 광합성률이 낮아지게 돼 당분축적이 저하되어 당도가 떨어지며 생리장해가 발생할 수 있으며, 특히 하우스 내부 온도가 40℃이상 올라가면 꽃이 수정되지 않고 떨어지며, 50℃정도가 되면 생장점이 말라죽게 된다.

 

또한 지온이 30℃이상 되면 뿌리털의 발생이 억제되어 양수분 흡수가 억제되고, 뿌리의 호흡이 왕성해져서 동화산물의 소모가 많아지므로 품질저하에 영향을 미치게 되고, 고온현상이 지속될 경우 기형과 발생 피해도 나타날 수 있다.

 

온에 의한 피해대응 관리요령으로 고온장해를 받지 않도록 환기를잘하여 하우스 안의 온도가 30℃이상 올라가지 않도록 관리해야 하며, 차광막이나 차광도포제를 사용하여 강한 햇볕을 차단해 주어 참외생육을 조장하여야 한다.

 

특히 겨울철 온난한 기후로 인하여 올해는 담배가루이, 총채벌레 등 병해충도 심하게 발생하여 ‘작용기작을 달리하는 농약을 5~7일 간격으로 살포’하여 방제하여야 병해충으로 인한 품질 저하를 예방할 수 있다.

 

조기폐경농가에서는 토양선충을 예방하기 위하여 고온기에 태양열 소독을 실시하되, 토양을 완벽히 밀봉하고 1회 물을 충분히 주어 한 달 동안 토양온도를 높여야 토양선충 밀도를 95%이상 줄일 수 있으며, 염류집적이 심한 농가에서는 염류를 제거하기 위하여 담수처리(물걸러대기)를 하거나 수단그라스를 8. 30일 이전까지 파종하여 토양관리를 하기를 당부하고 있다.

 

농업기술센터소장(서성교)은 “긴 장마로 인하여 참외생육이 불량한때 고온에 의해 그 어느때보다 품질저하와 병해충 피해 등이 우려된다” 며 “농작물관리를 철저히 하도록 지속적인 현장영농지도에 주력하겠다”고 말했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갱신

Copyright ⓒ 환경안전포커스.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