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긴 장마에 벼 도열병 발생 주의

벼 도열병 예방 및 적기방제 실시해야

가 -가 +

홍대식
기사입력 2020-07-31

 [환경안전포커스=홍대식 기자]김천시(시장 김충섭)는 최근 장마, 저온 등으로 ‘벼 도열병’ 확산이 우려됨에 따라 장마철 병 발생에 대비한 철저한 예찰과 방제를 당부했다.

 

벼 도열병은 높은 습도와 저온에서 발생하는 병으로서, 비가 자주 오거나 흐린 날씨에 많이 나타나고 일품, 영호진미 등 도열병에 약한 품종과 특히 질소비료를 많이 준 논에서 발생이 증가한다.

 

잎도열병 발생이 지속될 경우, 이삭도열병으로 번질 우려가 있으므로 7월 말 ~ 8월 초 침투이행성의 약효 지속기간이 긴 아족시트루빈 성분의 입제형 농약을 살포하고, 출수전 강우 예상 시 비가 멈춘 틈을 타서 도열병 방제 약제(유제 또는 수화제)와 고착성 전착제를 혼용 살포하여 방제를 실시한다.

 

서범석 농업기술센터 소장은 “도열병 방제를 위해서는 우선적으로 볍씨 소독을 철저히 하고 질소질 비료 사용을 줄여 병을 예방하는 것이 가장 중요하다.”라고 말했다.

 

  © 홍대식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갱신

Copyright ⓒ 환경안전포커스.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