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김천시, 무더위 그늘막 조기 운영

이른 더위에 선제적 대응을 위해 그늘막을 펼치다.

가 -가 +

홍대식
기사입력 2020-05-13

[환경안전포커스/홍대식] 김천시(시장 김충섭)는 5월 11일부터 여름철 무더위를 피할 수 있는 그늘막을 조기 운영한다고 밝혔다.

 

시는 2018년부터 이용객이 많은 횡단보도에 그늘막 쉼터를 설치하기 시작하여, 현재 원도심 및 혁신도시 등에 총 67개소를 운영하고 있으며, 추가로 시내 주요 지점에 5개소를 더 설치할 계획이다.

 

아울러 매년 증가하고 있는 폭염일수와 고온에 대비하여 시민들이 즐겨 찾는 강변공원, 조각공원, 안산공원 등 3개소에 쿨링포그를 설치, 6월부터 운영할 계획이며, 살수차도 탄력적으로 운영할 예정이다.

 

매년 이상기후가 심화되고 올해도 역대급 더위가 예상되는 만큼, 시는 그늘막운영으로 보행자들의 불편을 해소하고, 지친 시민들에게 잠시나마 그늘을 제공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실제로 그늘막 안은 외부온도보다 3~4℃가량 낮아서 보행 신호 대기 시 쉼터 역할을 할 수 있어서 시민들로부터 좋은 반응을 얻고 있다.

 

김충섭 시장은 “올해도 시민 모두가 건강한 여름을 보낼 수 있도록 지원책마련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 홍대식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갱신

Copyright ⓒ 환경안전포커스.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