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안동시농업기술센터, 마늘·양파 병해충 발생주의 당부

가 -가 +

지영재
기사입력 2020-04-28

[환경안전포커스/지영재 기자] 따뜻하고 습한 날씨로 마늘·양파 병해충 발생이 증가할 것으로 예상됨에 따라 안동시농업기술센터는 농가에 각별히 주의해 줄 것을 당부했다.

양파에 발생하는 노균병과 양파·마늘에서 동시에 발생하는 잎마름병, 흑색썩음균핵병 같은 곰팡이병은 습도가 높은 상태에서 피해가 확산하고 기온이 오르면 2차 감염을 일으킨다.

양파 잎에 발생하는 노균병은 걸린 부위가 노랗게 변하고 잎 표면에 회색포자와 균사를 형성하며, 감염된 병든 줄기에 잎마름병이 재감염된다. 초기 병반이 관찰되면 노균병 방제용 작물보호제를 살포해 관리해야 한다.

흑색썩음균핵병에 감염된 양파와 마늘은 아랫잎부터 색이 황갈색으로 변한다. 습한 토양에서 피해가 더 크므로 물 빠짐 관리와 함께 병해에 효과가 있는 살균제를 뿌려야 한다.

또한, 고자리파리·뿌리응애는 4~5월 전후로 피해가 가장 많이 발생하며, 습도가 높은 것을 좋아하고 기온이 높으면 발생률이 높다. 뿌리 부분부터 파먹고 들어가 비늘줄기에 피해를 주며 심하면 줄기 속까지 해를 끼친다.

안동시농업기술센터 관계자는 “특히 마늘·양파의 수확물(뿌리) 부분에 큰 피해를 주는 흑색썩음균핵병, 고자리파리, 뿌리응애의 예방·방제를 위해 물 빠짐이 잘되도록 배수로를 잘 정비하고 이병주(바이러스병이 발생한 주) 제거 후 전용 약제를 통한 방제에 신경을 써야 한다.”라고 말했다.

  © 지영재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갱신

Copyright ⓒ 환경안전포커스. All rights reserved.